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5089 0032020013057775089 02 0211004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0318124000 1580340616000 우한 전세기 2001300931 related

우한교민 전세기 탑승 집결 돌연 취소…"중국, 비행허가 변경"

글자크기

30일 오후 3시·5시 출발 예정이었지만 탑승자에 변경 긴급 공지…"일단 대기"

연합뉴스

정부, 30∼31일 우한 전세기 급파
(영종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31일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29일 오전 인천공항 대한항공 정비창에서 정비사들이 항공기를 정비하고 있다. 2020.1.29 saba@yna.co.kr (끝)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 속에서 우한(武漢) 등 중국 후베이성 일대에 고립된 우리 국민을 태우고 나오려던 정부 전세기 운항 일정에 변경이 생겼다.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30일 오전 1시(현지시간)께 교민들에게 보낸 긴급 공지에서 "오늘(30일) 15시와 17시 임시 비행편에 탑승하기로 했던 분들이 오늘 오전 10시 45분까지 (우한 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계획을 취소한다"며 "오전 중에 (일정을) 재공지할 예정으로 일단 대기해 달라"고 밝혔다.

총영사관 측은 "중국 측의 비행 허가가 변경됐다"면서도 더 자세한 사정을 설명하지는 않았다.

교민들에 따르면 이날 정부 전세기가 우한에 들어와 교민들을 싣고 나가는 일정 자체가 현재로서는 미정인 상태다.

출발 시각이 다소 늦어지는 것인지, 아예 출발 날짜가 바뀌는 것인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당초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두 대의 전세기를 차례로 우한 공항에 보내 우한 및 인근 후베이성 도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을 데려올 예정이었다.

우한 총영사관 측은 29일 이런 계획을 탑승 예정자들에게 통보하면서 이날 오전 10시 40분까지 우한 공항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직접 오거나 오전 8시 40분까지 우한 시내의 4곳의 집결지로 모이라고 알린 바 있다.

한국 정부는 당초 30∼31일 양일에 걸쳐 전세기를 잇따라 투입해 700명에 달하는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 일대 도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들을 철수시킬 계획이었다.

cha@yna.co.kr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