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823 0022020013057774823 02 0213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0940000 1580341481000 related

'우한교민 반대' 진천 갔다 물병 맞고 머리채 잡힌 복지차관

글자크기

김 차관 머리카락 잡히고 봉변…10분 만에 현장 탈출

중앙일보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밤 우한 교민들이 수용될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을 찾았다가 이에 반발한 주민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후 충북 진천군 덕산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집회 현장을 찾았다가 물병 세례를 당했다.

김 차관은 이날 오후 10시30분쯤 공무원 인재개발원 앞에서 우한 교민 격리수용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는 주민 200여 명을 설득하러 왔다 봉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여러분의 우려가 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지만, 주민들은 김 차관을 둘러싼 뒤 물병과 종이컵을 던지고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거세게 항의했다.

중앙일보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다급하게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주변에 대기 중인 300명을 급히 투입했으나 갑작스럽게 벌어진 몸싸움을 쉽사리 진압하지 못했다. 주민들은 김 차관과 복지부 관계자들을 향해 “혁신도시에 사는 아이들이 몇 명인 줄 아느냐”, “우한 교민 격리수용을 결사 반대한다”며 격한 항의를 이어갔다. 주민들에게 둘러싸여 “정부 방침을 이해해달라”는 말만 되풀이하던 김 차관은 경찰 경호를 받으며 10여분 만에 현장을 빠져나갔다.

정부는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을 격리 수용 장소로 결정했다. 충북혁신도시 주민들은 ”우한 교민 송환 직전 정부가 일방적으로 진천을 수용 장소로 정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앞 도로는 이날 오전부터 트랙터와 트럭, 승용차 등으로 막힌 상태다.

진천=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