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535 0362020012957774535 03 0301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0308620000 1580308757000 related

지난 해 벤처투자, 2018년 엔젤투자 모두 사상 최대

글자크기
벤처투자 규모가 지난해 처음 4조원을 넘어 최고점을 찍었다. 2전 전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급성장한 수치로 ‘제2의 벤처붐’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29일 발표한 ‘2019년 벤처투자 및 2018년 엔젤투자’ 실적에 따르면 벤처투자 규모는 4조2,777억원으로 전년(3조4,249억원) 대비 25% 증가했다. 벤처투자가 4조원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7년 2조3,803억원과 비교하면 2년 만에 두 배 가까이 늘었다.

국가별 비교지표인 국내 총생산(GDP) 대비 벤처투자 비중에서도 한국은 0.22%를 기록, 미국(0.40%), 이스라엘(0.38%), 중국(0.27%)에 이어 4위에 올랐다.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도 1,608개로 전년(1,399개)보다 15% 늘었다.

엔젤투자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재작년 5,538억원으로 ‘벤처붐’이 한창이던 2000년(5,493억원)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엔젤투자는 벤처펀드 외 개인이 참여할 수 있는 또 다른 벤처투자 방법으로, 소득공제 신고 시 투자확인서 발급을 통해 규모가 파악되기 때문에 2018년 수치가 최신 자료다.

중기부는 이 같은 벤처투자 증가 흐름을 ‘제2 벤처붐’으로 분석하며 반색하고 있다. 지난 해 벤처투자액 중 민간 비중이 35%를 차지했는데 이는 결국 민간이 적극적인 투자 참여로 벤처붐을 이끌고 있다는 해석이다. 중기부는 벤처투자를 더 촉진하기 위해 올해 역대 최대인 1조9,000억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