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6362 0562020012957766362 02 0201001 6.0.26-RELEASE 56 세계일보 57414558 false true true false 1580280515000 1580280612000 related

‘조국 직위해제’… 지지자들 “반대 청원” vs 일부 서울대생 “파면해야”

글자크기
세계일보

‘가족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9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직에서 직위해제된 가운데,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청와대에 “서울대 교수직은 유지해달라”는 청원을 올려 눈길을 끈다. 반면 서울대 재학생·졸업생이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엔 “직위해제 결정을 환영한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조국 전 장관의 서울대 직위를 유지하게 해주세요’란 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일반인 공개 기준인 사전동의 100명 이상인 370여명을 넘겼고, 현재 청와대가 공개를 검토 중이다. 청원은 “서울대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아들의 서울대 실험실 청탁 논란엔 왜 입을 닫고 있는가”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해) 유무죄가 결정된 게 없는데 (직위해제는) 너무 성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립기관인 서울대가 편향적인 것 아닌가. 조 전 장관 직위 유지 서명에 5만5000여명의 시민들의 동참했다”라며 “조 전 장관의 서울대 (교수) 직위를 유지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377명의 사전동의를 받았다. 이에 청와대는 “검토을 통해 일반인 공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청원은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 등을 통해서도 확산 중이다. 회원 7만1000명을 보유하고 서울 서초동 부근에서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인터넷 커뮤니티 등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에도 “청원에 동참해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은 “직위해제에 살이 떨린다”, “경성제국대학다운 결정이다”, “서울대 총장이 정치를 하려고 한다”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반면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이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엔 직위해제를 환영하는 일부 학생들의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이용자 A씨는 “조국 교수를 직위해제하는 것은 아주 적절한 선택이다”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 B씨는 “직위해제가 아니라 파면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용자 C씨는“대한민국 넘버원 편법·사모펀드 비리·공문서 조작법 강의를 듣고 싶다. 직위해제는 안된다”고 비꼬았다.

실제 서울대 내부에선 조 전 장관의 직위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컸다. 서울대 내 보수성향 학생들로 구성된 ‘서울대 트루스포럼’이 최근 진행한 ‘조국 교수 직위해제 및 파면촉구 서명운동’엔 23일 기준 2만383명이 참여했다. 트루스포럼 측은 이를 서울대 교무처에 전달하기도 했다.

염유섭 기자 yuseob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