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6301 0022020012957766301 03 03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56656523 false true true false 1580280473000 1580280508000 벤처투자 엔젤투자 2001300245 related

한국, GDP대비 벤처투자 세계4위 올랐다…벤처투자 첫 4조원대

글자크기
지난해 벤처투자 금액이 4조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벤처투자를 더욱 촉진하기 위해 9000억원을 출자해 1조9000억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모태펀드(fund of funds)는 정부가 자금을 개별 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대신 벤처캐피털에 출자하는 방식의 펀드다.

중앙일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2019년 벤처투자 실적 및 2020년 계획을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 중기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신규 벤처투자액이 4조277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2018년 3조4249억원보다 25%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벤처투자 비중은 0.22%로 미국·이스라엘·중국에 이어 4위에 올랐다.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도 2018년 1399개에서 지난해 1608개로 15% 증가했다.

개인이 벤처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투자하고 그 대가로 주식을 받는 ‘엔젤투자’ 역시 가장 최근 집계인 2018년 기준 5538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18년간 깨지지 않았던 제1 벤처 붐 시절의 엔젤투자액(2000년 5493억원)을 뛰어넘는 금액이다.

중기부는 헬스케어,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이 제2의 벤처 붐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4차 산업혁명 분야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액은 1조7060억원으로 전년보다 27%나 늘어났고 전체 투자의 40%를 차지했다. 분야별로는 스마트헬스케어가 617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공유경제(2761억원) 인공지능(2258억원) 핀테크(1207억원) 빅데이터(901억원) 순이었다. 투자한 주체는 민간이 35% 비중으로, 민간이 적극적으로 벤처 붐을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