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262 0112020012957765262 04 0401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79002000 1580279044000

신종코로나 공포… 中 최대 정치행사도 미룰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머니투데이

2017년 3월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NPC)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3월 예정된 중국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两会·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일정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윈난(雲南)성은 다음달 3일 열릴 예정이던 윈난성 인민대표대회(의회)와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를 무기한 연기했다. 최근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추가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쓰촨(四川)성 등 다른 지방 정부도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들 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피해가 크지 않은 지역들이다. 하지만 리커창(李克强) 총리 주재로 지난 25일 열린 임시 위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회동·공식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라는 지시가 전국으로 내려오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각 지역에서 의회·정협 행사가 무기한 연기되면서 3월 예정된 양회 일정 연기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구수 난징대학교 정치학 교수는 "회의가 아직 한 달가량 남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가 최대 14일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3월 열리는 양회 역시 연기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양회는 전년도 성과 보고와 올해 경제성장 목표 등을 상정하는 가장 중요한 회의다. 전국적인 행사 전 매년 각 지방에서 의회와 정협을 열고, 3월 전국 대표들이 베이징에 모여 전국 단위의 행사를 개최하는 식이다. 이는 단결력과 공산당 정책의 성공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어 중국에서는 매우 중요한 행사로 여겨진다.

하지만 통상 2주간 진행되는 양회에는 중국 각 전역에서 대의원과 정치고문, 보좌진 5000여명 이상이 모이는 만큼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나온다. 행사에는 이번 폐렴 발원지인 우한이 있는 후베이(湖北)성에서도 100명 이상 참석한다.

구 교수는 "올해 열리는 양회에서는 5년마다 이뤄지는 새로운 정부 관료 지명 등이 필요하지 않다"며 "통상적이고 정례적인 회의일 뿐"이라고 말했다.

진경진 기자 jkj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