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8345 1102020012957758345 03 0301001 6.0.2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66800000 1580266853000 지난해 위조지폐 발견 47장 2001291731 related

작년 발견된 위조지폐 267장, 21년 만에 최저... 5천원권 최다

글자크기
1년전보다 절반 넘게 줄어… CCTV 등 방범시설 강화 영향

지난해 한국은행에 신고된 위조지폐가 총 267장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든 규모로, CCTV와 같은 방범시설이 강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은이 29일 발표한 '2019년 중 위조지폐 발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화폐취급 과정에서 발견했거나 금융기관·개인이 발견해 한은에 신고한 위조지폐는 총 267장이었다. 1년 전(614장)에 비해 347장(56.5%) 감소한 규모로 관련 통계를 공표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저치다.

조선비즈

한은 제공



은행권 100만장당 위조지폐의 비율도 대폭 감소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유통 은행권 백만장당 위조지폐 발견 장수는 0.05장으로 2018년(0.12장)에 비해 절반 이상 감소했다. 지난해 새로운 위조시도도 줄었다. 발견된 위조지폐 기번호 개수는 52개로 전년(67개) 대비 15개 감소했다.

이처럼 위조지폐가 급감한 데는 CCTV 등 방범시설이 강화된 영향이 컸다. 위조지폐의 사용이 어려워 지고 경찰이 위조지폐 용의자를 신속하게 검거할 수 있게 돼서다. 또 한은과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폐공사 등 유관기관의 위조지폐 식별 관련 홍보대책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위조지폐를 권종별로 살펴보면 5000원권이 115장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만원권(95장), 5만원권(47장), 1000원권(10장) 순이었다. 5000원권과 만원권의 경우 각각 2013년과 2017년에 대량 위조범이 검거된 이후 꾸준히 위조지폐가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한은과 금융기관이 발견한 위조지폐는 각각 88장, 165장이었다. 주로 금융기관의 화폐취급과정에서 위조지폐가 발견된 것이다. 개인이 발견한 위조지폐는 14장에 그쳤다.

위조지폐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비추어보고, 기울여보고, 만져봐야 한다. 만원권은 홀로그램(우리나라 지도, 태극과 10000, 4괘)이 번갈아 나타나는지 확인해야 하며 빛을 비췄을 때 세종대왕 모습이 보여야 한다. 또 세종대왕 초상, 혼천의, 문자와 숫자 부위를 만져보면 오톨도톨한 감촉이 느껴지는지 확인해야 한다.

조은임 기자(goodnim@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