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1767 0682020012857741767 02 0201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57414558 false true true false 1580197620000 1580198080000 related

‘靑선거개입 수사’ 김성주 부장검사, 좌천성 인사에 첫 사의 표명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가 28일 사의를 밝혔다.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 간부 인사 대상자 중 사의를 표명한 첫 사례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성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장(49·사법연수원 31기)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리고 “검찰이 너무나 어려운 때 떠나게 돼 안타깝다”며 “밖에서도 늘 검찰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2009년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서 공안 업무를 시작한 이후 계속해서 공안 업무만 담당할 수 있도록 과분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서울중앙지검의 마지막 공공수사3부장으로 마무리 할 수 있게 해주셔서 더욱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의 수사를 담당했지만, 김성주 부장이 이끄는 공공수사2부도 지원 형태로 해당 수사를 도왔다.

하지만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간부인사에서 김성주 부장은 울산지검 형사5부장으로 사실상 좌천성 발령을 받았다. 또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한 주요 간부들이 각각 다른 지역으로 전보됐다. 이때문에 검찰 내부에서는 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수사 동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