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4809 0252020012857724809 04 04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169563000 1580169597000

유럽에도 퍼지는 우한 폐렴… 독일서도 첫 확진자

글자크기
독일에서도 중국 우한(武漢)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독일 뮌헨시 보건부 대변인은 바이에른 주 슈타른베르크에 거주하는 남성의 '우한 폐렴' 감염이 확인됐다고 27일(현지시각) 밝혔다. 슈타른베르크는 뮌헨에서 남서쪽으로 약 30㎞ 떨어진 작은 도시다.

조선일보

전자현미경을 통해 본 중국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질병관리본부 제공


유럽 국가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것은 프랑스에 이어 독일이 2번째이다. 앞서 프랑스 보건 당국은 최근 중국에 다녀온 3명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들 중 2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출신의 31세, 30세 남녀로 지난 18일 프랑스 여행을 위해 입국했으며 현재 파리 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다른 1명은 보르도에 거주하는 48세 중국계 프랑스인으로 중국에 다녀왔으며 중국에서 잠시 우한에 체류한 것으로 파악됐다.

[황민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