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1413 0252020012757721413 02 02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129526000 1580129566000 related

LG전자, 중국 全 지역 출장 전면 제한... 기업들, '우한 폐렴' 확산에 비상

글자크기
LG전자가 중국발 ‘우한(武漢)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28일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전면 제한하기로 했다.

조선일보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이달 중순부터 이번 폐렴 사태의 근원지인 우한 지역 출장을 제한해 왔지만 사태가 번지자 오는 28일부터 중국 전역으로 출장 제한 지역을 넓힌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03년 중국 광둥에서 발병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SARS)이 확산했을 때 이같은 조치를 취한 지 17년 만이다.

LG전자는 또 중국의 본사 역할을 하는 베이징(北京) 법인 등에 있는 기존 출장자도 서둘러 국내로 복귀시킨다는 방침이다.

광저우(廣州)에서 공장을 운영 중인 LG디스플레이도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자제하기로 했다. 시안(西安)에 반도체 공장을 두고 있는 삼성전자는 외교부의 여행경보 3단계(철수 권고)에 맞춰 해당 지역 출장을 자제하기로 했다.

우한 지역에 공장을 두고 있는 SK종합화학은 현지 주재원 10여 명을 모두 귀국시켰다. 또 현지 임직원들에게 마스크와 응급 키트를 제공하고 단체 조회 활동 금지와 식당 폐쇄 조치를 취했다.

[이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