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664 0012020012757719664 01 0101001 6.0.27-RELEASE 1 경향신문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0113560000 1580133487000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긴급 2001280931 related

‘총선 민심에 영향 줄라’…여야, 신종 코로나 대응 집중

글자크기

청 “1순위 국정현안 될 것”…민주당, 검역법 개정 예고

야권도 대책 마련에 분주

한국당, 청와대에 ‘화살’도

경향신문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27일 박원순 서울시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선별의료기관인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을 방문해 병원 관계자로부터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는 설 연휴 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책 마련에 집중했다. 여야 모두 신종 코로나가 급격하게 확산되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면서 추가 감염을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자칫 신종 코로나 대응 조치가 4·15 총선 민심에 영향을 끼칠지 모른다는 우려도 감지되고 있다. 여권은 곳곳에서 긴급 회의를 여는 등 비상하게 움직였다. 야당은 각각의 대책을 발표하면서도 여권의 대책이 미흡하다고 비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을 찾아 선별진료소와 응급실, 감염병동 등을 차례로 살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도 함께했다. 국방부도 전날 정경두 장관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28일부터 전국 공항과 항만 등 검역소 21곳에 병력을 투입해 임무 수행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선 뒤숭숭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확산 양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설 연휴 이후 1순위 국정 현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역법 개정안 처리 등 관련 법률 정비를 예고했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7일 국회에서 개최한 ‘설 명절 민심보고대회’에서 “우한 폐렴과 같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검역법 처리를 서두르겠다”면서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지난해 10월 발의한 검역법 개정안은 검역체계 강화 방안을 담고 있다. 지난해 12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계류 중이다.

관련 태스크포스(TF) 구성도 검토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부 보건당국의 역할이 우선이라고 강조하면서도 “필요하다면 신속하게 TF를 만드는 것까지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야당은 저마다 신종 코로나 대응책을 내놓으면서도 정부·여당의 대응 문제점을 부각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전문가 간담회를 열어 “모든 곳에 간섭하던 청와대가 우한 폐렴 사태 때는 눈에 잘 띄지 않는다”며 “앞으로 청와대가 국민 안전을 총괄한다는 자세로 적극 임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내부에선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중국 여행객 입국금지를 즉각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긴급 성명서를 통해 “우리 정부가 늑장대응을 하고 있다”며 “중국인에 대한 입국금지뿐만 아니라, 중국이 ‘우한 폐렴’을 공식 발표한 지난해 12월31일 이후 우리나라에 입국한 모든 중국인 관광객들에 대한 귀국 조치를 즉시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26일 페이스북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모든 것. 안철수의 예방 대응책 4가지’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안 전 대표는 정부의 두 번째 확진자에 대한 조치와 관련해 “우한시 병원까지 갔던 사람인데,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수준의 공항·항만 검역 시행’ ‘전문가위원회 설치’ ‘외교 채널 통한 한국인 보호’ ‘가상 시나리오 대응’ 등 4가지 대응책을 제안했다.

박순봉·이주영·심진용 기자 gabgu@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