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4247 0352020012757714247 04 0405001 6.0.26-RELEASE 35 한겨레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092941000 1580117106000

신종 코로나 “전세계 10만명 이미 감염” 영국 보건전문 교수 추산

글자크기
<가디언> 보도…닐 퍼거슨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교수

퍼거슨팀, WHO에 코로나 확산 수리통계모델 개발중

“감염 3만~20만명…확신컨대 수만명 이미 감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전세계적으로 이미 약 10만명이 감염됐을 것이라고 영국의 유명 공중보건전문 교수가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26일 영국 일간 <가디언> 보도를 보면, 닐 퍼거슨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교수(공중의료 전문)는 “사실에 근접한 추측컨대(best guess), 아마도 현재 전세계적으로 10만명 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것”이라며 “조만간 우리(영국인)도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퍼거슨 교수는 현재 감염된 사람을 3만명~20만명 사이로 추산하면서 “확신컨대 수만명이 이미 감염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유럽 전역에 중국 여행객들이 대규모로 숫자로 와 있다. 중국 당국이 통제하지 못한다면, 나는 통제할 수 있는지 회의적인데, 이곳(영국)에서도 감염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퍼거슨 교수팀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제출할 목적으로 이번 질병 확산 추세에 대한 수리통계적 모델을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 퍼거슨 교수는 이번 바이러스는 재생률을 2.5~3으로 추산했다. 한 사람의 감염자자 3명까지 추가 전염시킬 수 있다는 뜻이다.

같은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대학의 웬디 바클레이 교수(전염질병학과)도 <가디언>에, 인플루엔자나 일부 독감은 외견상 건강해보이는 사람으로부터도 전염될 수 있다면서 “이런 바이러스는 통상적인 호흡이나 사람들과 대화하는 도중에 공기를 통해 전염될 수 있다”면서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이런 유형과 같은 것으로 밝혀질 경우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 그럴 경우 확산을 통제하는 건 매우 어려운 도전이 될 것이고, 공항에서의 검역강화만으로 이번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몰아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한겨레>는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감염증’ 관련 기사와 제목에서 ‘우한 폐렴’이라는 용어를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해당 감염증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명명한 바 있으며, 새로 발병되는 바이러스 이름을 붙일 때 불필요한 편견을 유도할 수 있는 특정 지역이나 동물 이름 등을 피하도록 한 바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