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3814 0362020012757713814 01 0101001 6.0.2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91480000 1580091680000 문 대통령 설 연휴 참모들과 떡국 오찬 2001271801 related

문 대통령, 오늘 참모들에게 세배 받고 떡국 오찬

글자크기
지난해 이어 올해도… ‘우한 폐렴’ 등 현안 논의될 듯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 전화통화로 새해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참모들과 ‘떡국 오찬’을 함께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으로 떡국을 먹으며, 덕담을 나눌 예정이다. 아울러 참모들은 문 대통령에게 세배도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자연스럽게 설 이후 국정 운영 방향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설 연휴 마지막 날에도 참모들과 점심을 함께 했다.

특히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응 방향이 이날 대화 주제가 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 안팎의 예상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정부가 지자체들과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있으므로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대해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는 내용의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한 바 있다. 아울러 권력기관 개혁, 남북관계 개선 등 우선순위에 올라 있는 현안들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전날까지 3박 4일간 경남 양산에 머물렀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산에서 양친 묘소를 찾고, 가족과 차례를 지내며 설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절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