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630 0042020012757711630 04 0401001 6.0.26-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true 1580079389000 1580080926000

감염 사실 잘 몰라 더 확산...'WHO 비판' 목소리

글자크기
[앵커]
이번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의 경우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없거나, 있더라도 매우 약해, 감염된 지 잘 몰라서 병원을 늦게 찾는 경우가 많아, 감염이 더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국제적 비상사태 선언에 대해 여전히 신중한 입장인데, 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홍콩의 초등학교 근처 주택가 건물이 시위대의 화염병 공격으로 불탑니다

당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들을 위한 임시 격리시설로 지정한 것 등에 대한 반발입니다.

[지역 주민 / 보험 세일즈맨 : 리 메시지는 아주 간단합니다. 이곳 판링지구에 임시 격리시설을 설치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많은 주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아주 간단한 메시지입니다.]

이와 관련 AFP통신은 홍콩 주민들은 중국과 당국의 위기 대처 능력에 극도로 불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스 발병 당시 중국이 이를 은폐, 축소하면서 300명 가까운 희생자가 난 트라우마가 여전하다는 것입니다.

신종코로나에 의한 이른바 우한폐렴 역시 홍콩인들의 사스 트라우마와 비슷하게 전개되는 양상입니다.

중국 당국의 발표를 보면 초기 대응 실패 등으로 신종코로나의 전염 능력과 치사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고, 증상이 별로 없는 잠복기에도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증상이 없거나, 있더라도 매우 약해, 병원을 늦게 찾는 경우가 많아, 사람과 사람에 의한 2,3차 감염 등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국과 홍콩을 비롯해 지구촌 곳곳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주 원인입니다.

이 같은 확산에도 세계보건기구, WHO는 국제적 비상사태 선언은 여전히 하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은 비상사태지만 국제적으로는 아직 아니라는 입장을 그대로 유지 중입니다.

하지만 WHO의 이 같은 유보 입장에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국제비상 사태 선언을 통해 지구촌 협력으로 시급히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알렉산드라 펠란 박사 / 조지타운 글로벌 헬스 사이언스 : (국제비상사태 선언) 법적 요건 충족은 완료된 상태입니다. WHO 리더십이 나와야만 하는 합법적 이유입니다.]

특히 바이러스는 시간과의 싸움이며, 국경을 존중하지 않는다며 WHO의 입장이 소극적이라고 CNN방송 등도 지적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2020년 YTN 공식 다이어리&캘린더를 받고 싶다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