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139 0032020012757711139 02 0201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74082000 1580074087000 연휴 귀경길 2001271401 related

설 연휴 마지막 날 강원 동해안 최대 80㎜ 비·산지 30㎝ 눈

글자크기
연합뉴스

다시 겨울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강원도는 흐리고 중남부 산지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비 또는 눈이 강원 남부부터 시작돼 오후(15시∼18시)에 도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내일(28일)은 비 또는 눈이 오다가 낮(09시∼15시)에 내륙은 대부분 그치겠으나, 영동은 모레(29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오는 28일까지 동해안과 산지 30∼80㎜, 내륙 5∼20㎜ 등이다.

예상 적설량은 산지 5∼30㎝, 내륙 1㎝ 안팎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내륙 5∼9도, 산지 0∼3도, 동해안 6∼7도로 전날보다 영서는 2∼4도가량 낮겠고 동해안과 산지는 비슷하겠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동해안에는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침수와 축대 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 달라"며 "산지는 모레(29일)까지 매우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구조물 붕괴와 교통안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를 기해 강원 동해와 삼척 평지는 강풍 예비 특보가, 강원 산지와 태백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발효된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