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476 0522020012657707476 04 0402002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17560000 1580017631000

후베이성 이외 도시 첫 봉쇄, 광둥 산터우 외부인 유입 차단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광둥성 산터우시(汕頭)도 '도시 봉쇄'령을 발동했다. 이번 전염병 사태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이외 지역 도시에서 봉쇄 조치가 시행된 것은 처음이다. 산터우시 질병관리 지휘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긴급 통지문을 26일 발표했다.

신징바오 등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27일 0시(현지시간)를 기해 차량·선박·인원의 산터우 진입이 전면 금지된다. 같은 시간 산터우시와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통로가 폐쇄된다. 응급 지원 등 당국의 허가를 받은 차량과 인력만 통행이 가능하다. 26일 오후 2시부터는 산터우 시내 시외버스, 택시, 교통 카페리 등 운행이 중단된다.

도시 봉쇄가 이뤄지는 27일 0시부터는 산터우 기차역에서 승객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다. 현지 거주 인원이 아닌 것으로 판명되면 산터우 시내로 진입할 수 없다.

한편, 산터우시 시민의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 제한에 관해서는 구체적인 규정이 마련되지 않아, 현재까지는 외부인의 산터우시 진입을 차단하는 조치만 가동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봉쇄된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 도시들은 외부 인원의 현지 진입과 현지인의 외부 이동 모두가 차단된 상태다.

26일 오후 12시 53분(베이징 시간) 기준 중국의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2005명, 유증상자는 2684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56명이다.

뉴스핌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여행객들.[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s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