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636 0352020012657706636 02 0201001 6.0.26-RELEASE 35 한겨레 57414558 false true true false 1580008612000 1580009105000 related

검찰 직제개편·인사 이후의 서울중앙지검, 이성윤의 선택은?

글자크기
문재인 정부 들어 승승장구…검찰 인사 빅3 지내

직제 개편·인사 이후 서울중앙지검 수사 어떻게 이끌까 주목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 부장은 유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문재인 정부 들어 승승장구한 이성윤(58·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의 향후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이 지검장은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 시절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으로 인연을 맺은 적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9년 후배로 경희대 출신 최초의 검사장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검찰청 형사부장으로 검사장이 됐다. 이후 검찰 인사 ‘빅4’ 중 서울중앙지검장,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빅3’를 거쳤다.

이 지검장이 검찰 2인자인 서울중앙지검장에 오른 데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견제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있다. 이 지검장은 윤 총장의 연수원 동기이다. 지난해 7월 인사때도 서울중앙지검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됐지만 윤 총장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차지했다.

이 지검장이 윤 총장과 다른 길을 가게 된 결정적 계기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가 기점이었다. 이 지검장은 지난 9월 윤 총장을 조 전 장관 수사 지휘라인에서 배제하자고 당시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제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직접 수사 부서를 축소하는 직제 개편안도 이 지검장이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그의 주도로 짠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검찰의 직접 수사 축소 취지에 공감한다고 밝히고 있지만 부패범죄 수사 역량 약화를 이유로 경제, 선거, 대형참사 등 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하는 사건은 축소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이 지검장과는 결이 다르다. 이 지검장과 여러 차례 함께 일한 적 있는 한 부장검사는 “이 지검장은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지점까지 예측해 완벽하게 답을 구하는 스타일”이라며 “독실한 기독교인이라 술을 마시지 않고 자기관리가 철저하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이 마무리 중인 조 전 장관 일가 비위 수사와 확대 일로에 있는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으로서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직제 개편으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중 2개 부서, 공공수사부 1개 부서가 축소됐다. ‘조국일가 수사’를 지휘하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여주지청장으로 이동한다. ‘청와대 하명·선거개입’ 수사를 지휘한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는 평택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조국일가’ 수사를 이끌었던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은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다만 ‘청와대 하명·선거개입’을 이끄는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은 그대로 자리를 지켰다. 검경수사권 조정 국면에서 나오는 검찰 내부 반발도 이 지검장이 어떻게 다독일지도 주목된다. 조 전 장관 아들 인턴 의혹과 관련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겠다는 수사팀 의견과 이 지검장의 견해가 달랐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부 갈등설이 주목받고 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