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6214 0352020012657706214 01 0108001 6.0.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4382000 1580007306000 related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여 만에 공개활동

글자크기
김정은 위원장 25일 설명절 기념공연 관람

김경희,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제1부부장 사이에 앉아

‘백두혈통 단합’ 과시 상징정치

“백두산공격정신” 독려 의도 실린 듯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국 비서와 함께 25일 ‘설명절 기념공연’을 함께 봤다.

김경희는 전 비서는,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친여동생이자 2013년 12월 처형된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부이자 당시 2인자이던 장성택 전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의 부인이다. 북한 매체가 김경희의 행적을 보도하기는, 2013년 9월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65돌 경축 노농적위군 열병식 참석과 조선인민군내부협주단 공연 관람 이후 처음이다. 장성택 처형 이후 첫 공개 활동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으며 “최룡해 동지, 김경희 동지, 리일환 동지, 조용원 동지, 김여정 동지, 현송월 동지가 공연을 관람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노동신문> 1면에 실린 사진을 보면, 김경희는 김 위원장의 왼쪽에 앉은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사이에 자리 잡았다.

이번 설 명절 기념공연엔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의 령도를 높이 받들고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침로따라 사회주의 오직 이 한길로만 가고 가려는 전체 인민의 신념”이 담겨 있다고 <노동신문>은 의미를 부여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을 “우리의 운명이시고 미래이시며 모든 승리와 영광의 기치”라거나 “우리 국가의 강대성의 상징이시며 우리 인민의 운명의 전부”라는 표현을 써가며 극도로 추어올렸다.

이른바 ‘백두혈통’ 생존자 가운데 최고령인 김경희 전 비서의 6년여 만의 공개활동은 ‘백두혈통의 단합’을 강조하려는 상징정치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지난해 후반 백두산을 연거푸 찾으며 ‘백두산혁명전적지 답사행군’을 지시하고, 조선노동당 중앙위 7기5차 전원회의에서 “정면돌파전”의 사상적 기치로 강조해온 “백두산 공격정신”을 더욱 독려하려는 포석으로 읽힌다.

<노동신문>은 21일치 1면에 실은 당 이론지 <근로자>와 공동논설 “백두산공격정신으로 조성된 난국을 정면돌파하자”에서, “백두산 공격정신”을 “조선혁명사가 함축”된 “우리 힘, 우리 식으로 사회주의 강국 건설 위업을 앞당겨 실현할 수 있는 근본 담보”이자 “오늘의 정면돌파전의 승리를 위한 투쟁과 전진의 기치”라고 밝혔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