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941 0092020012657705941 01 0103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2975000 1580002988000 related

한국당 "최강욱, 공수처 운운…비리은폐처로 이름 바꿔야"

글자크기

"정권이 공수처 밀어붙인 속내 드러난 것"

"수사검사 공수처로 넣어 비리은폐하려는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한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검찰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2020.01.23. khki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찰 수사를 겨냥,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 정권이 이제야 공수처법을 밀어붙인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밝혔다.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이같이 말하며 "자신들이 수사하는 검사들을 모조리 공수처를 통해 잡아넣음으로써 자신들의 모든 비리를 은폐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검찰에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최 비서관은 입장문을 통해 "관련자를 모두 고발해 직권남용이 어떤 경우 유죄로 판단되는지 보여주겠다"며 "향후 출범하게 될 공수처의 수사를 통해 저들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이 정권이 어째서 온갖 불법을 저질러가면서 공수처법을 밀어붙였는지 이제야 완벽하게 이해가 간다"며 "공수처로 검사들 목줄을 쥐고 나서 마음편히 비리를 저지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가 최 비서관을 유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서도 "공직기강이 바로잡히는 것이 아니라 비리기강이 바로잡힐 것 같아 걱정"이라고 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정부여당은 공수처 이름을 하루 빨리 '비리은폐처'로 바꾸기 바란다"며 "그 이름이 당신들이 원했던 본래 취지에 딱 맞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용찬 한국당 대변인도 "최 비서관의 발언은 가히 충격적"이라며 "앞으로 신설될 공수처를 통해 청와대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손보겠다는 의미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