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683 0912020012657705683 01 0101001 6.0.26-RELEASE 91 더팩트 56652691 false true true false 1580001357000 1580005709000 related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 만에 공개 활동

글자크기
더팩트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설명절 기념 공연 관람 보도에서 고모인 김경희(동그라미) 전 노동당 비서도 동석했다고 전했다. 김경희는 2013년 12월 처형당한 장성택의 부인으로 사망설이 돌았던 인물이다. / 노동신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리설주 부부 사이 앉은 김경희, 건재함 과시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이면서 2013년 12월 처형당한 장성택의 부인으로 사망설이 돌았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6년여 만에 북한 매체에 등장했다.

26일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시었다"고 보도했다.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김경희는 김 위원장과 리설주의 왼쪽 옆자리에 앉으며 건재함을 보였다. 또, 김경희의 왼쪽에는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자리했다.

신문은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김경희, 리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제1부부장, 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도 공연장에 자리했다고 밝혔다.

주목할 인물은 남편 장성택 처형 이후 존재를 드러내지 않았던 김경희 당 부위원장이다. 김 위원장의 고모이기도 한 김경희는 2014년 12월엔 사망설, 2015년엔 김정은의 지시에 의한 독살설 등이 외신에 보도된 바 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