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321 0242020012657704321 07 07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79989600000 1579989637000

[고향의 맛] 소도시 시장이 ‘먹부림’으로 대세로 떠오르다

글자크기

강원도 영월 서부시장

이데일리

영월서부시장의 메밀전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강원도 영월의 서부시장은 떠오르는 강자다. 영월은 한동안 박물관 여행지로, 영화 ‘라디오 스타’ 촬영지로 불렸다. 근래에는 영월서부시장이 대세다. ‘라디오 스타’의 정서가 녹아든 소도시 시장이 ‘먹부림’으로 특화되며 찾는 이가 부쩍 늘었다.

영월서부시장은 영월서부아침시장과 서부공설시장, 영월종합상가가 합쳐 한 시장을 이룬다. 1959년에 정식 허가를 받았으니 60년이 넘었다. 영월 사람에게 여전히 동네 시장이지만, 여행자에게는 ‘메밀전병의 성지’다. 메밀전병 맛집은 영월서부아침시장 자리에 모여 있다. 농부들이 아침에 농산물을 팔고 돌아가서 아침시장이란 이름이 붙었다. 그 자리에 메밀전병 맛집이 다닥다닥하다. 입구부터 메밀전병 부치는 냄새에 군침이 돈다. 자그마하게 내건 간판에는 ○○집, ○○분식 같은 상호가 메밀전만큼이나 정겹다.

이데일리

닮았으나 조금씩 다른 맛을 가진 영월서부시장의 메밀전병 맛집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금씩 다른 음식을 낸 시절도 있었지만, 이제는 모두 메밀전병과 메밀부침개 맛집이다. 철판에 기름을 쓱 두르고 묽은 반죽을 얇게 부친 다음, 볶은 김치와 당면 등으로 만든 소를 얹어 둘둘 만다. 심심한 맛인데 한 점씩 먹다 보면 금세 바닥이 드러난다. 가게마다 전 부칠 때 쓰는 기름, 볶은 김치의 매운맛, 전의 두께와 색깔이 다르다. 여행자는 방송에 나온 맛집을 찾고, 영월 사람은 미세한 맛의 차이를 알아채니 각자 단골집이 따로 있다. 하지만 ‘오픈 키친’에서 부친 메밀전을 입안 가득 넣고 먹을 때 행복감은 별반 다르지 않다. 주인은 할머니가 많은데, 무뚝뚝해 보여도 막상 앉으면 친절하다.

이데일리

영월서부시장 닭강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밀전병과 더불어 영월서부시장 먹부림 양대 산맥의 하나는 닭강정이다. 메밀전병이 추억을 더해 은은한 맛을 빚는다면, 닭강정은 직설적이다. 매콤하고 달콤한 자극으로 매혹한다. 영월서부시장의 닭강정은 땅콩 가루를 넉넉히 묻혀 고소한 맛이 더하다. 시장 내 유명한 집들이 있는데, 바삭하게 씹히는 맛이 조금씩 다르다. 반대편 출구 영월종합상가 쪽에는 영화 〈라디오 스타〉의 주인공 안성기와 박중훈 벽화가 숨은 볼거리다.

이데일리

영월서부시장의 메밀전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월에 가면 동강사진박물관에 꼭 들러볼 일이다. 박물관은 2005년에 문을 열었지만, 2001년 사진 마을을 선포하며 시작된 영월의 사진 역사가 고스란히 담겼다. 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진가들의 작품이나 동강국제사진제 수상작 등을 전시한다. 야외회랑은 겨울 추위에도 회랑을 거닐며 작품을 감상할 만하다.

젊은달와이파크는 요즘 영월에서 주목 받는 예술 공간이다. 최옥영 작가가 술샘박물관을 개조해 복합 문화 공간으로 꾸몄다. 젊은달와이파크는 ‘영(young, 젊은)+월(月, 달)’에서 따온 이름이다. ‘붉은 대나무’ ‘목성’ 등 공간으로 체험할 수 있는 작품을 비롯해, 젊은 층이 공감할 만한 감각적인 요소가 많다. 젊은달와이파크 전체가 포토 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데일리

젊은달와이파크의 붉은대나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행메모

△여행코스=영월서부시장→동강사진박물관→젊은달와이파크

△가는길=방면 좌회전 100m→정선아리랑시장/중앙고속도로 제천톨게이트→단양·영월 방면 북부로 33.6km→영월 방면 영월동로 814m→영월 방면 좌회전 425m→영월 방면 좌회전, 청령포로 802m→석향·태백 방면 영월로 976m→시외버스터미널 방면 좌회전, 중앙1로 208m→영월서부시장

△잠잘곳= 영월읍 봉래산로의 드림힐펜션, 동강로의 동강빌리지 등이 있다.

△먹을곳= 영월읍 중앙로의 미탄집은 메밀전병, 서부시장길의 일미닭강정은 닭강정이 맛있다.

△주변 볼거리= 영월에는 별마로천문대, 영월 장릉 등이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