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329 0142020012557703329 01 0103001 6.0.2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56240000 1580008655000 진중권 조국기부대 도 태극기부대 2001270501 related

진중권 "'조국기부대'도 태극기부대와 같은 길 걷게될 것"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조국기부대'도 장기적으로는 지금 태극기부대와 같은 길을 걷게 될 거라 본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현재 민주당 40%의 콘크리트 지지율에서 철근 역할을 하는 게 '문빠'들"이라면서 " 민주당에서야 이들의 지지만으로도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으니, 아마 계속 이들을 활용할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이들(조국기부대)은 특유의 폭력성으로 정치적 반대자들을 제거하거나 억압하는 작업에 기꺼이 사용 당하고 싶어 합니다"라며 "하지만 이들 조국기부대도 장기적으로는 지금 태극기부대와 같은 길을 걷게 될 거라 봅니다. 그렇게 되리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불확실한 것은 그저 그때가 '언제'냐는 것이죠"라고 했다.

그는 "40%의 콘크리트 지지율은 원래 자유한국당이 갖고 있었던 것"이라며 "그 튼튼했던 보수의 지반이 박근혜 탄핵 이후 무너진 겁니다. 이제는 거꾸로 민주당에서 그 40%의 콘크리트 지지율을 즐기고 있죠. 한국사회의 주류가 바뀌었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에는 이른바 산업화의 엘리트들이 사회의 기득권층이었다면, 이제는 민주화운동의 엘리트들이 어느새 사회의 신흥기득권층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은 것"이라면서 "이쪽이나 저쪽이나 하는 짓은 똑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탄핵 이전만 해도 저기 경상도 지방에서는 "나라를 팔아먹어도 1번"이라 말하는 사람들울 흔히 볼 수 있었습니다. 그때는 민주당 쪽에서 특정정당에 대한 이 맹목적 지지의 행태를 '정치적 광신'이라 비판했었죠. 그런데 지금은 민주당이 그 "1번"이 됐습니다"라며 "요즘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이런 광신적이에요.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해", "우리 국이 뭔 짓을 해도 괜찮아" 콘크리트 지지율 40%는 이런 광신층을 핵으로 보유할 때만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40%의 콘크리트 지지율을 확보했습니다. 반면, 야당들은 정확히 몇 개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분열돼 있습니다. 그러니 총선이든 대선이든 굳이 중도층에 호소하지 않고도 이들 40%의 표만 가지고도 이길 수 있다고 자신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강경일변도의 꼴통스러운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꼴통스러운 지지자들의 꼴통스러운 지지를 다져 놓는 꼴통스런 전략을 쓰는 겁니다. 괜히 합리적 중도층에 소구했다가는 이들 무뇌 꼴통층에게 반감만 사게 됩니다"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보수정권이 40%의 콘크리트 지지율을 즐길 때 그 콘크리트의 철근 역할을 했던 게 바로 오늘날의 태극기부대"라며 "그들이 보수의 핵을 장악하고 있다 보니, 탄핵 이후 보수의 환골탈태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결국 그들에게 발목이 잡혀 개혁에 실패하고 말았죠"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태극기부대야말로 문재인 정권을 지탱해주는 최대의 버팀목"이라면서 "변화를 거부하는 그들이 보수의 헤게모니를 잡고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친문 헤게모니도 영원할 겁니다"라고 지적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