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244 0522020012557698244 04 0401001 6.0.2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0980000 1579901046000 우한 폐렴 2001251831

[뉴욕증시] 우한 폐렴 확산 지속에 하락…인텔은 급등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4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중국에서 발병한 우한 폐렴 미국인인 확진자가 2명으로 늘었다는 소식에 증시 투자자들은 바이러스 전염이 세계 경제에 실질적으로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다.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70.36포인트(0.58%) 내린 2만8989.73에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는 87.57포인트(0.93%) 하락한 8314.81로 집계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0.07포인트(0.90%) 내린 3295.47을 기록했다.

증시는 중국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번질 조짐을 보이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다. 투자자들은 우한 폐렴이 수요를 위축시키며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다.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우한을 방문한 시카고 주민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미국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존 배러소(공화·와이오밍) 상원의원은 CDC가 미 의회에 곧 우한 폐렴 3번째 환자 확진 사실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우한 폐렴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26명이며 확진이 확인된 환자 수도 800명 이상에 이른다.

우한 폐렴의 확산과 공포가 심화하면서 여행 관련주는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유나이티드 항공과 아메리칸 항공은 각각 3.51%, 4.03% 하락했고 라스베이거스 샌즈와 윈 리조트도 각각 2.30%, 3.13% 내렸다.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로 이번 주 뉴욕 증시는 올해 첫 주간 기준 하락을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한 주간 1.2% 내렸으며 같은 기간 나스닥지수와 S&P500지수도 각각 0.8%, 1.0% 하락했다.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 시장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이것은 시장에 주요 위험이었다"며 "이제 문제는 그것이 계속 빠르게 전파될지가 됐다"고 분석했다.

투자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급격히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주말을 앞두고 차익실현에 나섰다.

시장 기대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한 인텔은 8% 이상 급등하며 닷컴버블 수준으로 올랐다. 인텔은 올해 1분기 실적도 낙관적으로 제시했다.

최근 실적 발표는 시장에 긍정적 재료가 되고 있다. S&P500 편입 기업 중 16% 이상이 실적을 공개한 가운데 이 중 70%는 시장 기대를 웃도는 실적을 내놨다.

디어닝스스카우트의 닉 래치 최고경영자(CEO)는 S&P500 기업들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어 주식이 계속 상승세를 탈 것으로 내다봤다.

유가는 우환 폐렴 확산에 따른 원유 수요 위축 및 과잉 공급 우려로 주간 기준 지난해 5월 이후 가장 크게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0달러(2.5%) 내린 54.19달러에 마감했다.

뉴스핌

뉴욕 증권거래소 트레이더.[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