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918 1112020012457695918 03 0306001 6.0.2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52302000 1579852311000 30대 아파트 매입 2001261215 related

"청약 가능성 없다"···서울 아파트 매입 큰손으로 떠오른 30대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에서 30대가 가장 ‘큰 손’으로 떠올랐다. 청약 가점제가 확대되면서 젊은 층의 청약 당첨이 어려워지자 청약을 포기하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이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총 7만1,734건이었다. 이 가운데 30대가 매입한 건수는 2만691건으로 전체의 28.8%를 차지해 전 연령대 가운데 최대 건수를 기록했다. 이어 40대가 2만562건, 50대 1만3,911건이다. 구별로는 성동구의 30대 매입 비중이 36.1%로 가장 높았고 이어 △동작구 35.1% △영등포구 34.7% △마포구 34.3% △강서구 33.7% △성북구 32.9% △서대문구 32.4% 등의 순으로 30대의 매입이 많았다.

주택 매입 시장을 주도해 온 40대를 제치고 30대가 아파트 매매 시장의 큰 손으로 급부상한 이유는 가점제가 확대되면서 30대가 청약 시장에서 소외된 탓이다. 지난해 서울 인기 지역 아파트 청약 가점은 최하점이 50~60점을 웃돌았다. 부양가족 수가 적고, 무주택기간이 짧은 30대는 당첨권에서 멀어진 것이다. 이에 청약을 포기하는 대신 적극적으로 기존 주택 매입을 하고 있는 것이다.

물로 예외는 있었다. 고가 주택이 밀집해 매입 자금 부담이 높은 강남3구는 여전히 40대 매입 비중이 압도적이었다. 강남구는 전체 매입자의 38.9%가 40대였고, 서초구와 송파구는 40대가 각각 36.0%, 31.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학군 수요가 많은 양천구도 40대 매입 비중이 38.2%로, 강남구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