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089 0092020012457695089 04 0402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5520000 1579845540000

미·중 4개大 연구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공동개발 박차

글자크기

"이번 폐렴 사태가 끝나기 전 백신 완성될지는 불확실"

뉴시스

[우한=신화/뉴시스]22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화중기술과학대학 통지의학원 병설 유니온 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과의 전쟁 선포식에 참석해 병원 깃발을 흔들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우한 폐렴'을 사스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에 해당하는 '을류' 전염병으로 지정하고 '갑류' 수준의 대응을 하기로 했다. 2020.01.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의 3개대학과 중국 푸단대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일 중국 신화통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베일러의과대학, 텍사스대학, 비정부기구 뉴욕 혈액센터, 그리고 중국 상하이에 있는 푸단대 연구팀이 '우한발' 폐렴 백신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일러 대학내 국립열대의학대의 피터 호테즈 학장은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백신)개발이 빠른 과정은 아니며, 현재의 확산이 끝나기 전에 사용할 수있는 백신을 만들 수 있을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을 시작한 상태이다. 앤서니 포시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은 지난 22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3개월 이내에 임상에 들어갈 수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바있다.

중국 우한발 폐렴의 원인균으로 지목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경우 백신은 물론 치료제도 없다. 항바이러스와 항생제를 투여하며 증상에 따른 조치를 취하는 수준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