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8910 0022020012357688910 04 04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83719000 1579818336000

중국 “춘제 연휴 매일 187만명 오고나갈듯…지난해보다 증가”

글자크기
중앙일보

23일 중국 우한 톈허공항에 도착 후 짐을 챙기는 승객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기간(24∼30일) 하루 평균 중국을 오가는 사람이 187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3일 중국 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국가이민관리국은 춘제 연휴 기간 중국 본토와 해외·홍콩·마카오·대만 등을 오가는 연인원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베이징 서우두공항, 상하이 푸둥공항, 광저우 바이윈공항, 청두 솽류공항 등 대형 공항을 중심으로 이용객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가이민관리국은 연휴 기간 이들 공항 일평균 이용객 연인원은 각각 7만7000명, 11만6000명, 5만6000명, 2만2000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동기대비 각각 5.9%, 2.0%, 7.7%, 7.0% 늘어난 수치다.

아울러 마카오와 광둥성 주하이를 오가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궁베이와 헝친 육로통상구 이용객도 일평균 각각 40만9000명, 3만9000명에 이를 것이라 예상했다.

중국 정부는 이날 ‘우한 폐렴’ 발병지로 지목된 우한시를 봉쇄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기준 ‘우한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는 17명으로 집계됐다.

또 확진자는 중국 본토에서만 616명으로, 중화권인 홍콩·마카오·대만에서도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의 경우 한국과 일본, 미국에서 1명, 태국에서 3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필리핀에서 4명, 싱가포르에서 7명의 의심 환자가 보고됐다.

중국 본토에서 의심환자는 395명으로 이 가운데 95명은 위중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