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2687 0102020012357682687 03 03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58147000 1579760169000 related

12·16대책 약발 먹혔나…강남3구 아파트값 7개월여만에 하락

글자크기
서울신문

서울 강남 지역 아파트 모습. 2019.10.2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면적 76㎡는 정부의 12·16대책 발표 이후 3억원 이상 내려간 18억 8000만원짜리 매물이 등장했다. 이뿐이 아니다.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대치동 은마아파트, 서초구 반포 래미안퍼스티지, 반포 리체,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엘스, 리센츠, 파크리오 등 주요 아파트 단지에서 급매물이 나오면서 시세가 떨어졌다.

서울 강남 3구 아파트값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만에 처음이다.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이 막히고 보유세가 강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0일 조사 기준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 3구 아파트값이 각각 0.01∼0.02% 떨어지면서 하락 전환했다.

강남 3구 아파트값이 떨어진 것은 지난해 5월 말∼6월 초순 이후 7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12·16대책 발표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수억원씩 내린 급매물이 나온데 이어 일반 아파트에서도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기간 내 팔려는 일부 급매물이 나오면서 호가가 내려간 곳들이 많다.

서울 전체적으로로 봤을때도 지난주 대비 0.03% 올라 5주 연속 오름폭이 둔화했다. 상승폭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다만 이사철을 맞은 전셋값은 아직도 떨어질 기미가 없다. 전셋값은 서울이 0.10%로 지난주(0.11%)보다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으나 경기도가 0.17%,지방이 0.08% 오르면서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