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282 0682020012357670282 01 0102002 6.0.26-RELEASE 68 동아일보 57415299 false false true false 1579716000000 1579716115000 related

황교안 “文대통령과 일대일 회담 제안”

글자크기

신년회견… “총선 압승땐 개헌 추진”

현역의원 50% 교체 방침 재강조

靑 “구체적 제의 오면 회담 가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 특히 대통령의 폭정을 봤다”면서 “총선에서 압승할 경우 이런 제왕적 대통령을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제왕적 대통령을 어떻게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대통령제로 바꿀지에 대한 논의가 당장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총선 승리는 안보 대전환, 경제 대전환, 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라며 “총체적 국정 대전환을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대통령과 일대일 회담을 제의한다”고 했다. 그는 “제1야당 대표로 취임한 후에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 현안을 상의한 기억이 없다”면서 “더 이상 대통령이 야당 대표를 만나지 않고 국민 목소리를 무시하는 불통의 정권이란 비난을 받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회담 형식을 놓고 실랑이 끝에 한 차례 다자회동을 가진 바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은 언제든 정치 지도자들과 만날 용의가 있다”며 “구체적인 제의가 온다면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이든 언제가 되든 회담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총선 전략에 대해 “(보수)통합은 의무이며 통합을 반대하는 행위는 문재인 정권을 도와주는 행위”라며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분의 1 컷오프를 통해 현역 의원 50%를 교체하고, 20∼40대 후보를 지역구에 최대 30% 공천하겠다는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