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605 1192020012257644605 03 0301001 6.0.26-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647171000 1579647176000 related

'마지막 1세대 경영인' 고 신격호 회장 영결식

글자크기
'마지막 1세대 경영인' 고 신격호 회장 영결식

[앵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지금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사흘간 많은 조문객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서형석 기자.

[기자]

네, 롯데월드타워에 나와있습니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조금 전인 7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오늘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롯데그룹 계열사 임직원 등 1,0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지금 막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했습니다.

이 전 국무총리는 고인을 우리시대 선각자이자 개척자라고 말하며 굶주림을 해결하기 위해 식품산업을 일으키고 자원이 부족한 나라를 위해 관광산업을 개척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비교적 차분하게 진행되고 있는 영결식이지만, 곳곳에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해외에 머물고 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추도사도 영상으로 이어집니다.

추도사가 끝난 뒤에는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이 담긴 추모 영상을 상영합니다.

영상에는 껌부터 시작해 롯데그룹을 재계 5위 규모로 키워낸 신 전 회장의 일대기가 순서대로 담길 예정입니다.

추모 영상 상영까지 마치면 유가족 인사와 헌화가 이어집니다.

이렇게 가족과 지인들이 고인과 마지막으로 헤어지는 의식은 오전 8시까지 한 시간 남짓 진행될 예정입니다.

영결식이 치러지고 있는 이곳 롯데월드타워는 고인의 평생 숙원 사업이자, '성공 신화'를 상징하는 곳인데요.

영결식이 끝나면 운구 차량은 이곳을 한 바퀴 돌고 장지로 향할 예정입니다.

운구 차량이 향할 장지는 울산 울주군 선영으로 정해졌는데요.

이곳은 고인의 고향이기도 합니다.

황제 경영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하고, 말년에 두 아들의 경영권 분쟁에 휘말리기도 했지만, 우리나라의 고도 성장기를 이끈 고인은 이렇게 역사의 한 페이지로 남았습니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