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790 0432020012257643790 03 03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1963000 1579642087000 related

故 신격호 회장 오늘 영결식…'평생의 꿈' 롯데월드타워 들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영결식이 22일 오전 서울 롯데월드몰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립니다.

롯데월드몰과 함께 있는 잠실 롯데월드타워(123층.555m)는 제과업으로 출발해 국내 최고층 빌딩을 건설했던 고인의 '성공 신화'의 상징물과 같은 곳입니다.

신 명예회장에게는 평생의 숙원 사업이기도 했습니다.

신 명예회장과 50년간 인연을 맺어온 일본 건축가 오쿠노 쇼(奧野翔.81)는 전날"잠실 롯데월드는 모든 분들이 반대하는 프로젝트였는데 (신 명예회장이) 끝까지 밀어붙였다"면서 "롯데월드가 롯데를 상징하는 심벌이 돼서 전 세계 롯데의 사업 전개에 굉장히 많은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롯데월드타워는 신 명예회장의 말년 거주지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6월 법원 결정에 따라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에서 소공동 롯데호텔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이후 건강이 악화했고,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다 지난해 12월 18일 재입원 후 한 달여만인 이달 19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장례는 서울아산병원에서 나흘간 롯데그룹장으로 치러졌고 국내외 각계 인사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이날 오전 7시부터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영결식에는 롯데그룹 계열사 임직원 등 1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영결식에서는 신 명예회장 생전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상영합니다.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합니다.

또 다른 명예 장례위원장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영상 추도사를 보냈습니다.

영결식 후 운구 차량은 롯데월드타워를 한 바퀴 돌고 떠날 예정입니다.

장지는 울산 울주군 선영입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