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663 0022020012257643663 01 0103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0880000 1579645284000 핵실험 약속 새로운길 2001221131 related

"비핵화약속 지킬 필요 못 느낀다"···또 '새로운 길' 언급한 北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이 ‘비핵화 연말 시한’을 무시했기 때문에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 등과 같은 약속을 지킬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지난 2년 동안 북한은 핵·탄도 실험을 자제해왔다”며 “상대가 존중하지 않는 약속(commitment)을 일방적으로 계속 지킬 필요성을 찾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 참사관은 “불행하게도 미국은 이러한 긍정적인 태도를 무시했으며 계속해서 제재를 부과하고 한국과 공격적인 군사 훈련을 했다”면서 미국의 대북 제재는 “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제재”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발전과 정치적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는 야욕을 분명하게 지녔다”면서 “만일 이러한 태도가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만약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를 강요하고 제재를 계속 유지한다면, 북한은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