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734 0682020012257642734 04 0404002 6.0.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29600000 1579629733000

“IS 새 수장은 조직 공동설립자 살비”

글자크기

英언론 “쿠라이시 가명으로 알려져… 이라크 출신 이슬람 율법학자”

동아일보

이슬람교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 차기 지도자의 정체가 드러났다. 20일 영국 일간 가디언은 복수의 영국 정보기관을 인용해 지난해 10월 미군 특수부대의 공격을 받던 중 자폭해 사망한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뒤를 이어 아미르 무함마드 압둘 라흐만 알마울리 알살비(사진)가 IS의 새 수장에 임명됐다고 전했다. IS는 바그다디 사망 후 후계자로 아부 이브라힘 알하셰미 알쿠라이시라는 가명을 공표한 탓에 그간 살비의 신상은 베일에 가려 있었다.

이라크 탈아파르의 투르크멘계 가정에서 태어난 살비는 IS 최고 지도부 인사로는 드물게 비(非)아랍계다. 2004년 테러단체 알카에다에 협력한 혐의로 이라크 남부 미군기지 부카캠프에 수감됐을 때 바그다디를 만나 의기투합해 함께 IS를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모술대에서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전공한 그는 IS 테러가 정당하다고 주장해 ‘교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극단적인 성향으로 야지디족 여성 성노예 학대를 주도했다고 한다. 바그다디 사망 전인 지난해 8월 후임으로 임명됐으며, 현재 모술 산간지역에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