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926 0242020012157641926 01 01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615909000 1579615915000 related

황교안 "만나자" 제안에 유승민 "아직"

글자크기

黃, 23일 조찬 회동 제안했지만

유승민 "협의 진행하고 나서 만나자"

黃, 22일엔 원희룡 만나기로

이데일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영입인사 환영식에 참석하기 위해 다섯번째 영입인사인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왼쪽 첫번째)과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에게 ‘23일 조찬 회동’을 제의했으나 유 의원이 미루자는 뜻을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황교안 대표가 양당 의원들을 통해 제게 조찬 회동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당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양당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에 만나는 게 좋겠다는 저의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가 설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인 23일 보자고 했고, 유 의원은 이를 미룬 것이다. 다만 유 의원이 단호한 거절 의사를 밝힌 것은 아니어서 설 전후로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다. 일단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전날 구성에 합의한 당대당 통합 협의체를 통해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22일엔 국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나 보수 통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원 지사는 이날 박형준 혁신통합위원장을 만난 뒤 보수 통합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