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1799 0682020012157641799 02 0211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614060000 1579614351000 related

중장년, 노인층 독감도 유행…우한폐렴과는 달라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최근 국내에서는 인플루엔자(독감)가 유행 중이다. 보통 방학이 시작되면 학생들의 독감 기세는 한풀 꺾인다. 하지만 중장년 및 노인 환자는 계속 늘어나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21일 질병관리본부(질본) 표본조사에 따르면 병원을 찾은 환자 1000명 중 독감 의사환자(유사증상을 보이는 환자)는 지난해 12월 마지막 주 49.8명에서 올 1월 첫째 주 49.1명, 둘째 주 47.8명으로 줄었다. 질본 관계자는 “아이들이 방학 기간에 들어가는 1월이면 보통 총 환자 수는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체 환자 수는 여전히 유행 기준(1000명당 5.9명 이상)을 훌쩍 뛰어넘는다. 장년층과 노년층 환자가 계속 증가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1000명당 환자 수는 19~49세 청장년층이 48.7명에서 61.3명, 50~64세가 23.2명에서 30명, 65세 이상 노인이 8.1명에서 13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설 명절을 거쳐 2월 개학 때가 되면 독감이 크게 유행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평소와 달리 고열과 오한, 근육통과 같은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독감 검사를 해보는 게 좋다.

독감 증상은 우한 폐렴과 차이가 있다. 독감에 걸리면 높게는 40도에 이르는 고열을 동반한다. 반면 우한 폐렴 환자들의 체온은 38도 전후로 알려졌다. 독감처럼 온몸이 욱신거리는 근육통도 없었다. 환자 역학조사를 담당한 곽진 질본 신종감염병대응과장은 “우한 폐렴 초기 호흡기 증상은 가벼운 정도의 기침이었다. 대체로 일반 감기와 증상이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기자 imag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