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8940 0032020012157618940 01 01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9566248000 1579568001000 related

이인영 "3주택자 종부세인상, 검토가능한 얘기…1주택으로 유도"

글자크기

검찰 간부 '상갓집 추태'에 "본인 자숙해야"

"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 시 비준 시비 벗어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1일 "3주택 이상 소유하거나 투기·조정 대상지역에서 2주택 이상 소유하는 것은 국민의 상식, 눈높이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분들을 점차 1가구 1주택으로 유도할 수 있는 정책 제도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이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3주택 이상 소유자 등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등 세율 인상 방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 가능한 얘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12·16 종합대책 이후 부동산 가격이 안정된 상태로 보이지만, 자유한국당이 분양가 상한제 폐지와 1가구 2주택 대출 완화 등을 총선 공약으로 내놓고 있어 부동산 후속 입법처리 과정을 낙관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해당 정책 방향·법안을 공약으로 내걸고, 총선 결과에 승복해 4월 말이나 5월 마지막 국회를 한 번 더 열어 이런 법안의 처리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제시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구 최종 획정 등과 관련해 2월 국회가 불가피하다"면서 "경찰개혁 관련 입법활동도 함께 마무리되면 좋겠다. 원내교섭단체 대표나 수석부대표 간 접촉이 진행되면 가부가 조만간 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혁입법 과정에 함께한 '4+1'이 지역구 인구 하한선을 13만9천400여명으로 정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합의한 바 없다"면서도 "농산어촌 선거구 축소를 가급적 피하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취지에는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또한 그는 최근 대검찰청 양석조 선임연구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처리를 놓고 직속 상관인 심재철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에게 공개 항의한 일에 대해 "사법기관 종사자로서 정제된 표현이었는가에 대해 명백히 비판할 지점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를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상갓집 추태"라고 질타하는 등 양 선임연구관 징계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본인 스스로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서는 "파병보다는 아덴만에서 활동하는 청해부대의 활동 범위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대처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냈다.

그러면서 "작전지역 '변경'보다 '확대'로 해석하면 (국회) 비준 문제 시비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씨의 경기 의정부갑 공천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저희 안에서 진행된 논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