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7110 0022020012157617110 02 0201001 6.0.27-RELEASE 2 중앙일보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79561618000 1579561665000 박원순 서울시 2001211101 related

박원순 “사자는 새끼 낭떠러지 떨어뜨린다…서울시 출신들 총선 알아서 해야”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서 열린 시당 청년위원회와 서울시 청년청의 청년 당정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총선에 나서는 서울시 출신 인사들과 관련, “알아서 할 일”이라며 스스로의 힘으로 정치적 난관에 맞서야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번 총선에는 전 행정1부시장 2명, 전 정무부시장 2명, 전 정무수석 1명 등 총 5명의 서울시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들이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박 시장은 20일 시청에서 출입 기자단과의 신년 간담회에서 “사자는 새끼를 낳으면 낭떠러지 밑에 떨어뜨려서 기어올라오게 한다”며 “서울시 부시장, 정무수석 이런 자리를 지낸 사람은 마땅히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자신의 지지율에 대해서도 “지지율 얘기하시는데, 그렇게 걱정하는 분들이 많으니 잘 될 것”이라고 했다.

3선이라 다음 서울시장 선거엔 출마할 수 없는 박 시장은 차기 서울시장에 대해 “저도 서울시장 할 생각이 없었고 될 줄도 몰랐는데 백두대간 타다가 (오게 됐다)”며 “역사라는 것은 그렇게 이뤄지는 것이니 기다려보자. 다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주요 과제였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관련한 소통에 대해선 “내용을 총정리해서 ‘그럼 이렇게 하면 좋겠느냐’ 하는 것을 제시할 것”이라며 “그러면서 다시 한 바퀴를 돌면서 의견을 물어 수정할 것이 있으면 또 수정하겠다”고 정제 과정을 거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