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905 0102020012157616905 02 0201001 6.0.2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60408000 1579560666000 박원순 서울시 2001211101 related

박원순 “서울시 출신들, 총선 알아서 할 일”

글자크기
서울신문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율, 걱정하는 분들 많으니 잘 될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총선에 나서는 서울시 출신 인사들이 자기 힘으로 정치적 난관을 헤쳐 나가야 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전 행정1부시장 2명, 전 정무부시장 2명, 전 정무수석 1명 등 총 5명의 서울시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들이 이번 총선에 나설 예정이다.

박 시장은 지난 20일 시청에서 출입 기자단과 가진 신년 간담회에서 “사자는 새끼를 낳으면 낭떠러지 밑에 떨어뜨려서 기어 올라오게 한다”면서 “서울시 부시장, 정무수석 이런 자리를 지낸 사람은 마땅히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자신의 지지율에 대해서도 “지지율 얘기하시는데, 그렇게 걱정하는 분들이 많으니 잘 될 것”이라면서 가볍게 넘겼다. 차기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저도 서울시장 할 생각이 없었고 될 줄도 몰랐는데 백두대간 타다가 (오게 됐다)”라면서 “역사라는 것은 그렇게 이뤄지는 것이니 기다려보자. 다 보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3선인 박 시장은 다음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지난해 말 주요 과제였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관련한 소통은 조금 더 정제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내용을 총정리해서 ‘그럼 이렇게 하면 좋겠냐’ 하는 것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그러면서 다시 한 바퀴를 돌면서 의견을 물어 수정할 것이 있으면 또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