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258 1192020012157616258 04 0401001 6.1.3-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9555068000 1579555073000 무디스 홍콩 신용등급 2001211231

홍콩 "입법의원 완전 직선제 도입"…시위 재확산

글자크기
홍콩 "입법의원 완전 직선제 도입"…시위 재확산

[앵커]

범죄인 인도 법안,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의 시위가 해가 바뀌어도 가라앉지 않습니다.

10여만명의 시민들은 의회 선거 방식을 바꾸자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시위대의 민주화 요구사항이 하나 더 늘어난 셈입니다.

김효섭 PD입니다.

[기자]

검은색 옷을 입은 이들이 공원에 빼곡히 모였습니다.

저항운동의 상징으로 떠오른 '홍콩에 영광을' 노래가 광장을 채웁니다.

지난 주말 홍콩 도심에 또다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참가자> "전투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홍콩 정부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우리의 싸움에 대해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 시위는 그간 끊임없이 제기된 송환법 공식 철회 등 5대 요구사항 외에 의회 선거 제도 개혁을 내세웠다는 점에서 눈길을 끕니다.

70명으로 구성된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직선제와 직능별 대표가 절반씩 선출되는데 간선제로 선출되는 직능별 대표가 대부분 친중파로 구성됩니다.

시위대는 홍콩의 진정한 민주주의 구현을 위해 오는 9월 입법회 선거 전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벤터스 라우 / 집회 주최자> "올해 입법회 선거에서 직선제 도입이 거부된다면 국제사회가 홍콩 정부를 제재해 달라고 요구하기 위해 집회를 열었습니다."

평화롭게 진행되던 분위기는 경찰이 곤봉 등을 가진 시위대 일부를 붙잡으며 급반전됐습니다.

투석전으로 격화된 시위에 경찰은 최루탄을 발포하며 맞섰고, 결국 집회 주최자 체포와 시위대 강제 해산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시위는 최근 대만 선거에서 독립을 내세운 차이잉원 총통이 재선에 성공하고, 민진당이 압승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의식한 듯 홍콩 정부는 미국 등을 겨냥해 내정 간섭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엄중 경고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