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041 0032020012057614041 04 04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4188000 1579524194000

러 외무차관, 리선권 북한 외무상 임명설에 "이미 알고 있다"(종합2보)

글자크기

타스 "北, 외국대사관들에 지난 11일 통보…23일 공식 발표할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외무상에 임명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러시아 외무차관이 북한 외무상 교체 사실을 알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담당하는 이고리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날 타스 통신의 관련 질문에 "북한의 새 외무상 임명에 대해 당연히 알고 있다"고 답했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북한의 신임 외무상으로 임명됐다는 언론 보도를 확인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모르굴로프는 그러나 러시아 인사가 북한의 신임 외무상과 접촉할 계획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타스 통신은 전날 북한 당국이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의 외무상 임명 사실을 지난 11일 평양 주재 외국 대사관들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평양 주재 외교관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아직 리 외무상 임명에 관한 북한 측의 공식 발표는 없다고 전했다.

리 신임 외무상 임명 사실은 오는 23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신년 재외공관장 회의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타스 통신의 이 같은 보도는 북한 외무상이 리용호에서 리선권으로 교체됐다는 앞선 보도들을 확인하는 것이다.

군 출신으로 남북군사실무회담 대표를 맡기도 한 리선권은 북한의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를 이끌어 온 인물로, 남북고위급회담의 북측 단장을 맡는 등 대남 분야에서 활동해왔다.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평양을 찾은 남측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라고 막말을 해 구설에 올랐던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해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그는 8개월만인 지난달 노동당 전원회의 참가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한편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날 미국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신임 국무부 부장관과 조만간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전했다.

러시아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모르굴로프는 "며칠 내로 비건과 전화통화를 할 예정"이라면서 "러시아와 미국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손사래 치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지난 2018년 12월 26일 북한 개성시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동서해선 철도,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참석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