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5813 0112020012057605813 08 0802001 6.0.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2644000 1579502775000

네이버, "네이버쇼핑 분사는 '사실무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네이버가 네이버쇼핑 분사에 대해 '사실 무근' 이라고 20일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 경제매체는 네이버가 네이버쇼핑 분사를 검토 중이며 네이버쇼핑 자회사 신설 안건을 골자로 한 임시주주총회를 조만간 개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쇼핑 사업을 키워 쿠팡과 이베이 등을 견제하고 네이버 파이낸셜과의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는 밝혔다.

그러나 네이버는 모두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네이버는 알림 자료를 통해 " 네이버쇼핑 분사 및 분사를 위한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검토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분사를 앞두고 쇼핑 기획 및 개발분야 인력 두 자릿 수 충원을 진행 중에 있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네이버는 각 서비스의 사업 및 운영에 필요한 인재를 당사 내 채용 페이지를 통해 상시 채용해오고 있다"며 "기사에 나온 커머스 인력 충원 역시 작년 하반기부터 네이버 쇼핑 사업에 필요한 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공고를 낸 것으로 분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네이버쇼핑이 향후 물류센터를 매입해 물건을 직접 판매하는 ‘직매’ 유통에 뛰어들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지만 관련 내용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주요 사업 분야에서 서치앤클로바(검색·AI)·V(동영상)·아폴로(UGC)·그룹&C(밴드·카페)·포레스트(쇼핑)·글레이스(글로벌지역정보) 등을 다양한 CIC(사내독립기업)를 운영하고 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