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3527 0252020012057603527 01 01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57415299 false true true false 1579499857000 1579503702000 related

5·18묘역 찾은 안철수 "서운했을 광주 시민에 사과"

글자크기
대안신당 박지원 "安 향한 광주 민심, '아니올시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오후 광주(光州) 국립 5·18 민주묘역을 찾아 참배했다. 그의 광주 방문은 2018년 1월 이후 2년만이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자신이 만든 국민의당 돌풍의 진원지인 광주에서 정치 재개에 시동을 건 것이다.

안 전 대표의 5·18 민주묘역 방문에는 100여명의 지지자가 함께 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안 전 대표를 보자 '왜 이리 살이 빠졌냐'며 울먹이기도 했다. 묘역 입구에는 '영혼없는 참배그만' '선거장사 이용하는 묘역참배' 라고 적은 현수막을 든 반대자들도 있었다.

조선일보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참배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먼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바른미래당 창당 과정에서 국민의당이 쪼개진 데 대해 사과했다. 국민의당은 지난 2016년 총선 때 호남 지역 28석 중 23석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바른정당과 통합하는 과정에서 현재의 대안신당과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국민의당을 떠났다. 이런 국민의당 분열에 대해 사과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창당 당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호남을 기반으로 한 국민의당이 먼저 (영남의 바른정당에) 손을 내미는 것이 옳은 길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미처 헤아리지 못했다"며 "많이 서운하셨을 텐데, 늦었지만 다시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귀국길에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새롭게 차릴 당이 국민의당처럼 호남에 기반하냐'는 기자 물음에 "많은 분들 동의를 구하고 함께 결정해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서 꼭 필요하다 생각했던 실용적 중도정당을 만드는데 내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호남을 지역기반으로 하는 대안신당 등과도 함께 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노선과 방향이 제일 중요한데, 그 방향이 맞다면 많은 분들의 힘을 구하고 함께 하겠다"고 했다.

이날 안 전 대표의 5·18 묘역 참배에는 바른미래당의 호남 중진인 김동철·박주선·주승용 의원도 함께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한 '제3 지대 빅텐트'를 구축해 4월 총선을 치르자는 입장이다. 안 전 대표가 이날 대안신당을 포함해 "방향이 맞다면 힘을 구하겠다"고 한 것은 4년 전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을 지지했던 호남 민심 결집을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다만 대안신당은 안 전 대표를 향해 "금의환향이 아니라 돌아온 탕자"라며 부정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대안신당의 박지원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나와 "광주 시민들이 한 번 당하지 두 번 당하겠나. 저도 이번 주말 광주에 있었는데, (안 전 대표를 향한 민심은) '아니올시다'이다"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추진 중인 중도·보수 통합에 대해서는 이날도 "관심 없다"고 했다. 그는 광주 방문에 앞서 이날 오전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서는 보수 통합 등에 대해 "방향이 중요하지 않겠느냐. 국가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국민의 동의를 구하는 게 우선"이라고 했었다. 현재 한국당과 새보수당 사이에서 추진되는 보수통합은 자신이 지향하는 실용적 중도 정치와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안 전 대표가 20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입구인 '민주의 문'에 비치된 방명록에 남긴 글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전 대표는 5·18 민주묘역 방문 전 전남 백양사휴게소에서 기자단과 오찬을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범여 군소 야당이 만든 '4+1' 협의체가 통과시킨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원래 취지가 많이 훼손됐다고 본다"며 "원래 취지에 맞게 바꾸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해선 "검찰개혁은 해야 하지만, 현 정권에 중요한 문제를 수사 중인 검사를 대상으로 인사개혁 하는 것은 검찰개혁이 아니다"라며 "그런 것을 검찰개혁으로 포장하면 어떤 국민이 속겠나"라고 했다.

[광주=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