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3373 1112020012057603373 01 0101001 6.0.2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9669000 1579499675000 related

황교안, 조계종에 ‘육포’ 선물 논란···“대단히 송구”

글자크기

지난해도 ‘합장’ 안 해 조계종 유감 표하기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불교계에 육포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황 대표는 “대단히 송구하다”며 사과했고 한국당은 한과를 배송했는데 육포가 갔다며 경위를 파악하겠다고 나섰다.

20일 조계종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설 명절 선물로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배송됐다. 생명을 중시하며 살생을 하지 않기 위해 육식을 금지하는 불교계에 말린 고기인 육포를 선물로 보낸 것이다.

특히 조계종은 스님의 육식을 금하는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종파다. 한국당이 보낸 육포가 오자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혹스러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종교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황 대표의 비서실은 “불교계에 한과를 선물하기로 했는데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오배송의 경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육포를 보냈다는 자체만으로 종교계 안팎에서 구설이 일고 있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알려진 황 대표는 지난해에도 불교계 행사에 참석해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5월 황 대표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적으로 편향된 지도자라는 지적을 받았다. 당시 조계종은 공식 성명을 통해 유감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