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921 0182020012057600921 02 0207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79496032000 1579496054000 우한 폐렴 2001201631 related

중국發 신종 폐렴 국내 첫 확진자 발생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 폐렴(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국내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했으며 이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방자치단체 대책반을 가동해 감시와 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인천공항검역소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시 입국자를 검역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 A씨(35·여) 를 검역 조사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 질본은 A씨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해 20일 오전 확진환자로 판명했다.

중국 우한에 거주 중인 A씨는 19일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으로 한국에 들어왔다. 그는 입국 하루 전인 지난 18일 발병해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이날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감기처방을 받았으며 우한시 전통시장(화난 해산물시장 포함) 방문력이나 확진환자·야생동물 접촉력은 없다고 답변했다. 현재 중앙역학조사관이 A씨에 대한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검역 단계에서 확인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며 항공기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현재 조사 중이다.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해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능동감시는 마지막 접촉일로부터 14일간 1일, 2일,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증상 발생 시 격리·검사를 시행하는 것이다.

질본은 즉각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환자감시체계 강화와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 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 중이다. 각 시·도 역시 방역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환자감시와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며 설날 연휴 등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