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9272 0242020012057599272 04 04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2099000 1579512436000

WP, 폼페이오·에스퍼 기고 정면비판…"동맹국을 마피아 취급"

글자크기

"동맹국에 대한 이해 부족…한국 불안김 키워"

이데일리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현지시간) 게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동맹국에 대한 외교정책을 비판하는 기사.[사진=워싱턴포스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최근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공개적으로 요구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WP는 19일(현지시간) ‘트럼프의 강압적 외교정책 전술이 미국의 우방 및 적들과의 긴장을 조성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동맹국을 압박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외교 정책을 지적했다.

특히 폼페이오·에스퍼 장관의 지난 16일 월스트리트저널(WSJ) 공동 기고문을 겨냥, “신문보다는 막후에서나 할 법한 대화”라며 “이 기고문에 담긴 한국이 (미국의) ‘동맹’이 아니라 ‘부양가족’인 것처럼 행동한다는 직접적인 암시 때문에 한국 내에서 불안을 야기했다”고 꼬집었다.

폼페이오·에스퍼 장관은 지난 16일 ‘한국은 동맹이지 부양가족이 아니다’는 기고문에서 ”한국은 자국 방위에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또 그래야 한다“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에 대해 WP는 “미군이 동맹국에 주둔하는 주요 목적은 미국의 이익을 지키고 그 힘을 보여주는 것인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그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게 베테랑 외교관과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비판했다.

미국 국익연구소의 한반도 전문가 해리 카지아니스는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왜 동맹이 있어야 하는지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그는 동맹국들을 마치 보호를 받기 위해 충성해야 하는 마피아 조직원처럼 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WP는 이 밖에도 미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방위비 분담 증액 요구, 이라크에 대한 미군 철수 압박 등을 거론하며 “과격주의자 접근(maximalist approach)이 트럼프 행정부 외교 정책의 특징으로 자리 잡았다”며 “이는 단기적인 승리를 거둘 수는 있지만 미국을 세계 무대에서 더욱 고립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미 양국 정부는 지난해부터 올해 적용되는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에 관한 협상을 벌이고 있고 있다. 그러나 미국 측이 요구하는 한국의 분담금 인상액수가 워낙 커 협상시한이 훌쩍 지났지만, 아직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