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4819 0522020012057594819 03 0306001 6.0.26-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4100000 1579484378000 related

서울 아파트 상위 10% 평균 매맷값 첫 '20억' 돌파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가격 상위 10%의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했다. 또 20억원을 넘은 아파트의 10채 중 8채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에서 나왔다.

20일 직방이 분석한 서울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지난 16일 공개기준)에 따르면 아파트 매매 거래가격 상위 10%의 평균 가격이 21억339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고 가격이며 지난 2018년의 17억5685만원에 비해 3억7709만원, 21.5%가 상승한 것이다. 5년전인 지난 2015년과 비교하면 약 9억원 이상 상승했다.

뉴스핌

[자료=직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위 10%의 거래가는 서울 거래가격 하위 10%에 비해 9.41배 높은 수준이다. 지난 2018년의 8.19배에 비해 격차가 더 벌어졌다. 서울에서 상위 10%와 하위 10%의 거래가격은 지난 2012년만 하더라도 크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2017년 7.61배로 격차가 벌어졌고 지난 2018년 8.19배, 작년 9.41배까지 확대됐다. 이러한 차이는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과열된 지난 2006년 10.68배 이후 최대다.

서울 아파트 상위 10%의 지역별 거래비중은 강남3구에서 80.60%를 차지했다. 최근 신흥 고가아파트가 확대된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은 지난 2018년 15.4%에서 작년 9.6%로 줄어들었다. 최근 강남권 고가 아파트 거래가 전체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다는 정부 진단이 상위 10%의 고가 아파트 거래시장 비중 변화에서 나타나는 셈이다.

상위 10%의 고가 아파트 가격 상승은 계속 큰 폭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는 강남 3구를 중심으로 형성되는 모습이다. 마용성 등의 대체 고가 주거지로 고가 아파트 시장 확대는 다소 주춤해지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상위 10%의 매매거래가격 동향을 보면 정부가 최근 아파트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지역에 대한 판단은 비교적 정확한 진단을 내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가 고가 아파트 매매시장에 집중적인 규제책을 내놓는 만큼 올해 고가 아파트 시장은 작년과 같은 가격 상승은 재현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