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1686 0032020012057591686 04 0401001 6.0.2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9612000 1579479622000 이란 격추 우크라이나 여객기 블랙박스 2001201601

이란 "격추 우크라이나 여객기 블랙박스 국내서 분석 노력 중"

글자크기

우크라 보낸다는 보도 부인…"다른 국가 전달여부 결정 안 돼"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이란이 우크라이나 여객기 피격 사건과 관련, 사고기 블랙박스에 대한 분석 작업을 자국에서 진행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은 사고기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로 보낼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국은 현재로선 이를 외국에 보내겠다는 결정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여객기 희생자 추모하는 이란 시민들
(EPA=연합뉴스)



로이터통신은 이란 민간항공청에서 사고 조사를 책임진 하산 레자에이파르가 이날 "우리는 이곳 이란에서 블랙박스를 분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고 이란 국영 IRNA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레자에이파르는 "그렇지 않으면 우리의 선택지는 우크라이나와 프랑스"라면서도 "그러나 현재까지 다른 국가로 블랙박스를 보낼 것이라는 결정은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외신은 지난 18일 현지 매체 타스님뉴스를 인용해 해당 블랙박스는 우크라이나로 보내질 것이라고 레자에이파르가 말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그가 하루 만에 이러한 보도를 부인한 것이라며 그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프랑수아-필립 샹파뉴 캐나다 외무장관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에게 블랙박스를 우크라이나 또는 프랑스로 신속하게 보낼 것을 촉구하는 편지를 썼다고 이날 밝혔다.

이란을 방문했던 캐나다 교통안전위원회의 전문가 2명은 6일간의 사고기 잔해 조사를 마치고 출국했다.

교통안전위는 성명에서 현지 이란 조사관들이 협력적이었지만 이들이 블랙박스를 언제 어떻게 다운로드할 것인지에 대해선 여전히 확실한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는 이번 사고로 이란이 블랙박스를 보낼 것을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블랙박스 분석 작업이 가능한 것으로 거론되는 프랑스 항공사고조사위원회(BEA) 역시 이란의 공식적인 지원 요청을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지난 8일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이륙한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 1대가 이란 혁명수비대의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캐나다인 57명, 우크라이나인 11명 등을 포함해 탑승자 176명 전원이 숨졌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당시 미국과 군사적 긴장이 전쟁 수준으로 첨예한 상황에서 여객기를 미국의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한 대공부대의 실수로 격추했다고 해명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