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176 0142020012057589176 02 0201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73042000 1579473046000 related

인제 빙어축제’개막 첫 주말 10만명 북적...강원도 최고 겨울축제 위상 실감

글자크기
강원도 최초 겨울축제의 위상 입증.

수도권 등 전국에서 주말 관광객 몰려...인제빙어축제서, 겨울‘얼음낚시’갈증 풀어.

강원도 내 대자연 얼음판에서 겨울 얼음낚시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축제로 진행.

원조 겨울축제의 위상을 실감... 이번 축제의 흥행 예감.


【인제=서정욱 기자】제20회 인제빙어축제가 개막일 첫 주말 1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 원조 겨울축제의 위상을 실감하면서 이번 축제의 흥행을 예감케 했다.

파이낸셜뉴스

제20회 인제빙어축제가 개막일 첫 주말 1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 원조 겨울축제의 위상을 실감하면서 이번 축제의 흥행을 예감케 했다. 사진=서정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인제군에 따르면 이번 인제빙어축제는 개막일인 18일부터 19일 주말기간 강원도 내 대자연 얼음판에서 겨울 얼음낚시를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축제로 진행, 빙어낚시를 즐기기 위한 관광객들이 전국 각지에서 몰렸다.

특히 이번 축제는 올해 20회 성년을 맞이해 남면 부평리 빙어호 일원에서 6만6000㎡규모의 얼음낚시터에는 2000여개의 얼음구멍을 뚫고 청정 대자연속에서 진행됐다.

여기에다 올해 빙어호에 조성된 빙어낚시터에는 은빛 요정 빙어가 잘 잡히고 씨알도 굵어 저마다 팔딱거리는 빙어낚시의 매력에 흠뻑 빠지며 여기저기 환호와 탄식이 이어지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또한 올해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스노우빌리지’에는 35점의 눈 조각과 얼음조각으로 구성돼 60년대 인제군의 옛 풍경을 다양한 포토존으로 선보이며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관광객들을 겨울 동심의 세상에 빠지게 했다.

이와 함께 먹거리촌은 기존 운영방식을 푸드코트식으로 바꾸고 실내 조리시설 또한 현대화하는 과감한 변화로 빙어요리 등 다양한 먹거리를 즐기기 위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끈이지 않으며 인기를 끌었다.

또 축제 연계행사와 마련된 2020년 윈터 서든워대회와 인제빙어축제배 전국 유소년 축구클럽 페스티벌 등 스포츠대회에도 참가자와 관람객들이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인제군 문화재단 관계자는 “올해 개최된 빙어축제는 예년 축제에 비해 행사장을 과감하게 변화해 빙어낚시터와 먹거리촌의 동선을 좁히고, 어린이 등 가족단위 방문객들이 눈 놀이터와 실내 놀이터, 가족 쉼터 등을 편하게 오가며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말했다.

아울러,“축제장을 ?으시는 많은 관광객들이 가족과 함께 인제 빙어축제에서 겨울 얼음낚시를 통해 겨울 낭만을 만끽하실 수 있도록 남은 축제기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