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9132 0722020012057589132 02 0201001 6.0.27-RELEASE 72 JTBC 57414558 true false true false 1579472580000 1579472651000 당신이 검사냐 2001201101 related

검찰 후속 인사 앞두고…윤석열, '대검 간부 유임' 요청

글자크기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중간 간부들을 모두 남겨달라"는 의견을 최근 법무부에 냈습니다. 당사자들도 이미 대검에 '부서 이동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만간 실시할 검찰 후속 인사에서 이같은 의견을 반영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는 오늘(20일) 오후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검찰 중간 간부 인사를 논의합니다.

고검장과 검사장급 인사에 이어 차장검사와 부장검사급 인사를 하겠다는 겁니다.

이후 오는 21일 국무회의에서 검찰 직제개편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설 연휴 전에 직제개편과 인사가 동시에 이뤄질 수 있습니다.

이를 앞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무부에 "대검찰청 기획관과 과장은 원칙적으로 유임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차장검사급인 기획관과 부장검사급인 과장들을 대검에 남겨야 한다는 겁니다.

이들은 윤 총장과 일선 검찰청을 매개하는 실무진입니다.

앞서 이들 모두 "부서 이동을 원하지 않는다"는 인사 의견을 각자 대검에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8월 발령 난 뒤 반년이 채 되지 않은 만큼 체제 안정성을 위해 남겠다는 취지입니다.

검찰청법에는 검찰 인사 때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의견을 듣게 돼 있지만, 추미애 장관이 윤 총장 의견을 반영할지는 알 수 없습니다.

대검 참모진에 이어 실무진까지 대거 교체되면 수사팀은 사실상 해체 절차를 밟게 됩니다.

신아람 기자 , 박수민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