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005 0142020011957586005 02 0204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true false 1579430687000 1579430688000 related

내주 검찰 직제개편·간부인사 단행..윤석열 "대검 중간간부 남겨 달라"(종합)

글자크기
법무부, 이르면 내주 초 직제개편·간부인사 동시 단행
대검 중간간부 "전원 유임" 의견 취합해 법무부 전달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법무부는 금명간 검찰의 직접수사 부서 축소를 골자로 한 직제개편과 대규모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검찰청 중간간부를 전원 유임해달라"는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르면 20일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간부를 대상으로 하는 검찰인사위원회를 열어 인사 원칙 및 기준을 논의한다. 이어 다음날 국무회의에서 직제개편안이 확정되면 곧바로 인사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대검은 최근 대검 중간간부를 대상으로 인사 의견을 취합해 전원 "부서 이동을 희망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얻었다. 윤 총장은 이들을 이번 중간간부 인사 대상에 포함하지 말아 달라는 취지의 의견을 법무부에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 중간간부는 차장·부장검사에 해당하는 과장과 기획관들이다. 이들은 잦은 보직 이동으로 인해 업무 및 수사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힘들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될 경우 지난해 8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3일 검찰의 직접수사 부서 축소를 골자로 한 직제개편안을 발표했다. 형사부·공판부로 전환되는 직접수사 부서에는 권력형 범죄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4부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등이 포함됐다.

차장·부장검사 등 고검검사급은 필수보직기간으로 1년을 정하고 있지만, 직제·정원 변경이 있는 경우에는 예외로 하고 있어 지난해 8월 부임한 중간간부들에 대한 전보 조치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이번 중간 간부 인사에서 주요 사건 수사팀 상당수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검찰청은 ‘전담 수서부서의 유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고, 법무부는 이를 받아들여 형사·공판부로 전환되는 직접수서 부서 13곳 중 2곳의 전담 수사기능을 유지하고 명칭에 이를 반영하는 등 일부 수정안을 발표했다.

법무부는 이 같은 내용의 직제개편안을 21일 국무회의 안건으로 상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같은 날 오후께 검찰인사위에서 논의했던 내용 등을 토대로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할 수 있다.

평검사 등 후속 인사도 곧바로 진행할 전망이다. 검찰 내부 규정상 내달 3일 평검사 인사가 단행된다. 부임일로부터 열흘 전에는 내용을 공지해야하기 때문에 설 연휴 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fnljs@fnnews.com 이진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