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5041 0242020011957585041 04 04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6491000 1579426501000 아베 미일 동맹 세계평화 불멸 기둥 2001201031

아베 "미일 안보조약…세계 평화 지탱하는 불멸의 기둥"

글자크기

미일 안보조약 60주년 기념사…"세계 평화·번영의 기둥"

"우주·사이버 분야까지…100년간 강화해 나가자"

트럼프도 "일본 기여 커지며 동맹 번영할 것" 화답

이데일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일 안전보장조약에 대해 “이제는 그 어느 시대보다도 더욱 불멸의 기둥”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19일 오후 이구라 외무성 공관에서 열린 미일 안전보장조약 서명 60주년 기념행사에서 “(미일 안보조약은) 세계 평화를 지키고 번영을 보증하는 부동의 기둥”이라고 추켜세운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우주와 사이버 공간에서의 미일 동맹도 충실히 다져 나가겠다”면서 “앞으로 60년, 100년까지도 세계를 지탱하는 기둥으로 (미일) 동맹을 강화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불멸의 기둥이라는 표현은 60년 전 조약 체결 당시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이 “이 조약은 불멸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따온 것이다.

현행 미일 안보조약은 60년 전인 1960년 1월 19일 아베 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당시 총리와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이 서명한 미일 동맹의 핵심 문서다.

미국과 일본은 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맞춰 체결한 종전 안보조약을 1960년에 개정하면서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추가했다.

이날 행사에는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의 손자들도 초청됐다. 아소 다로 부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 조지프 영 주일 미국 임시 대리대사와 주일미군 간부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발표한 미일 안보조약 개정 60주년 성명을 통해 “지난 60년간 두 위대한 국가 사이의 바위처럼 단단한 동맹은 미국과 일본, 인도-태평양 지역,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에 필수적이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몇 달과 몇 년간 우리의 상호 안보에 대한 일본의 기여가 계속 커지고 동맹은 계속 번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